Olympos의 역사

터키의 남부지역, 지중해 연안에 위치한 안탈랴에서 남서쪽으로 버스로 약 1시간가량 거리에 보통 여행객들의 발길이 거의 닿지 않는 아름다운 바다와 푸른 산이 환상적인 조화를 이루는 꿈의 휴양지 올림포스가 있다. 터키에 살고 있는 사람들도 잘 가지 않는 외진 곳이다. 그래서 올림포스는 진짜 여행의 멋을 즐길 줄 아는 사람만이 들리는 곳이다. 한번 올림포스를 방문한 여행객들은 이곳을 틀림없이 추천한다. 여행객들이 붐비는 여름철, 여행의 즐거움이 넘치지만, 강한 햇살에 며칠을 돌아다니고 나면, 이내 피곤이 밀려온다. 그럴땐 올림포스를 방문할 것을 추천한다. 외곽도로에서 올림포스로 들어가는 작은 도로가 잘 포장되지 않아 먼지를 마셔야 하는 짜증스러움이 있지만, 그것은 잠깐이다. 환상의 올림포스 해변을 만나는 순간 여행객의 무거운 몸은 날개 달린 새처럼 가벼워진다.

꺼지지 않는 불꽃
기원전 3세기에 세워진 올림포스는 츠랄르-야나르타쉬강 변과 강의 입구에 위치하고 있다. 올림포스는 리시아 연방국 가운데 하나였었다. 그런데 페르시아의 침략을 받아 기원전 78년까지 페르시아 통치하에 있다가, 페르시아가 로마의 영향으로 세력을 잃게 되자, 올림포스는 로마 제국의 통치를 받게 되었다. 올림포스의 유적들은 오늘날까지 많이 남아 있지는 않지만, 해안을 중심으로 흥미로운 건축물들이 남아 있다. 특별히 강 서쪽에 위치한 신전의 현관은 방문객들의 눈길을 끈다. 올림포스 근처 치메라에는 수 천년 혹은 수 백년동안 꺼지지 않는 불길이 땅속으로부터 끊임없이 타오르고 있다. 올림포스 사람들은 그들의 신봉했던 강력한 신인 헤파이스토스를 위해 이 꺼지지 않는 불길 옆에 신전을 세웠다. 터키의 수도인 앙카라의 아나톨리아 문명 박물관에는 올림포스 사람들이 숭배했던 신상이 전시되어 있다. 입에서는 불꽃을 뿜고, 독수리의 날개를 가졌다. 꼬리는 뱀의 머리이며, 머리는 양의 형상을 가진 사자의 모습을 하고 있다.

숲속의 나무집
올림포스 방문자들에게 빼놓을 수 없는 추억은 나무집에서 밤을 지내는 것이다. 나무집? 말 그대로 나무 위에 나무들로 지은 집이다. 보기에는 좀 엉성해 보인다. 어릴 때 나무에서 떨어진 악몽이 남아있는 사람들도 한번 모험해 보시길 권하고 싶다. 시골 사람들의 엉성한 솜씨가 묻어있긴 하지만, 자연을 100% 살려 만든 나무집에서 하룻밤을 지내고 나면 어릴 때의 악몽도 씻어 버릴 수 있다. 색다른 경험은 색다른 세계로 사람들의 마음을 열어준다. 부엉이처럼 나무집에서 어떻게 잠을 자나? 자다가 볼일이 생기면 어떡하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필요한 시설들은 모두다 주변에 갖추어져 있다. 샤워실과 좌변기 화장실, 세탁실 등등..... 보통 이곳에서 숙박을 하면 아침과 저녁은 기본적으로 제공된다. 아침에 일어나면 소나무 숲에서 불어오는 신선한 공기가 기분을 상쾌하게 만든다. 터키식의 간단한 아침식사를 마치면 산책을 즐기다가, 태양이 뜨거워지기 시작하면, 환상적인 올림포스 해변에 몸을 던지면 된다.

전설과 신화: Yanartas- 키메라

키메라Chimera(Yanartas)는 전설의 영원히 꺼지지 않는 불꽃으로 알려져 있다. 타탈리 산 중턱에 있는데 이속의 불 꽃은 땅에서 스며나오는 가스로 고대로 부터 계속 불꽃이 타오르고 있으며 지금은 불꽃이 많이 줄어들었지만 아직도 여전히 신비로운 자연현상을 목격할 수 있다. 올림포스는 BC 2세기에 리시라의 중요한 도시였으며 당시 붕의 신 헤파이스토스를 숭배했는데 이 불꽃은 이 신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왕이면 이곳은 밤에 방문하는게 좋다. 이 불꽃에 살라미나 소시지를 구워먹을 수도 있다.

전설과 신화: Bellerophon- 키메라

키메라의 생김새[편집]
머리는 사자, 몸통은 염소, 꼬리는 뱀이다.

특징[편집]
성격은 온순하고 착해서 조용히 숲에서 다른 조그만 동물을 먹고 살았다. 키메라는 육식뿐만 아니라 채식도 했다고 알려졌다. 불을 내뿜을 수 있어 대장간이나 용광로 같은 데서 일했으면 이익이 되었을 것이다. 키메라는 인간을 제외한 다른 동물 중에 최초로 고기를 구워먹은 동물이다.

키메라의 삶[편집]
키메라는 해리 포터가 마법약 수업 시간에 만든 것으로 전해진다. 마법약 과외 강사 세베루스 스네이프는 해리 포터에게 사자(스네이프는 그리핀도르교를 싫어했고, 그리핀도르교의 영물 사자도 싫어했다.)의 갈기털, 염소의 다리뼈, 1톤의 끓인 물, 솥을 갖고 오라고 했다. 해리는 슬리데린을 증오하던 터라 뱀 세 마리도 갖고 갔다. 솥에 재료를 넣고 스네이프가 안 볼 때 뱀 세 마리를 넣었다. 그렇게 해서 키메라가 탄생했다. 스네이프는 키메라를 보고 흉측하다고 생각하여 그랬어에 버렸고 해리는 슬리데린교의 영물인 뱀을 세 마리나 넣었다는 이유로 168시간 동안 무릎 꿇고 손 들고 벌 섰다.

해리 포터가 가지고 있는 책 "신비한 동물 사전"에는 키메라의 위험도가 XXXXX라고 나와 있다. 이는 키메라의 탄생 때문에 벌을 선 해리가 앙심을 품고 이 사전을 집필한 사람에게 뇌물을 줬기 때문이다. 이 사전으로 인해 사람들은 키메라에 반감을 가지게 된다.

키메라가 떨어진 숲 근처의 마을 사람들은 키메라의 능력은 생각하지 않고 생김새가 무섭다는 이유로 죽이고 싶어했다. 벨레로폰이라는 잔악한 인간이 키메라가 사는 숲에 와서 무방비 상태로 사슴 고기를 구워먹고 있었던 키메라를 공격했다. 벨레로폰은 페가수스를 타고 하늘에서 지랄했다. 고기를 구워먹느라 입에서 불을 내뿜고 있었던 귀여운 키메라는 하늘을 쳐다보았고 반격을 했다. 키메라는 자기 방어를 위해 벨레로폰에게 불을 내뿜었다. 벨레로폰은 불을 내뿜는 키메라의 입을 향해 차가운 아이스크림을 던졌고 그것이 녹아 키메라는 배탈이 나서 죽었다. 해리 포터는 벌 선 후유증으로 수전증이 있는 손으로 키메라를 묻어 주었다.

오늘의Olympos

Olympos은Antalya의 지방안에 터어키 남쪽 해안선에 놓는Olympos-Beydaglari의 부분을 국립 공원 형성한다. 토러스 산의 서쪽 손가락의 밑에 깃들여, 입히는 첨단 (겨울)은 지중해의 터키석 근해에 아래로 공중소탕하는 삼목과 소나무 숲에 무너진다 눈이 내린다.

Olympos를 즐기기 위하여 그것은 모두를 위해 자연적인 낙원으로 유일한 만들는 대량 관광 사업의 발달에서 지역을 보호하는 보존 법칙 하 에 있다. 환경은 야생 생물의 많은 고유 식물이 풍부하다고 가정한다. 환경은 고대 도시의 마지막 정복자이고, 오늘 날도 확인할 수 있다. 고대유적의 주위에고대 문명이 만 및 소나무의 향기로운 냄새에 섞는 경이로운 모험 이다. 장관인 바닷가는 단지 집일 뿐만 아니라,붉은 거북이 바닷속의 그것의 우아함이 둥지로 돌아오기 전의 꿈꾸는 여름날의 저녁동안의 태양숭배이다., 자연인 정원을 즐기고, 존중하고 잘 보살펴주세요


Olympos Climbing Packages

Zest Travel, Olympos Turkey